Atachment
첨부 '2'

전자기기 발열을 걱정하는 에어컨의 계절, 누진세의 계절 여름이 찾아왔네요...

그 때문인지 하이엔드 전성비 비교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11세대가 전력을 많이 먹긴하네요...

 

http://dpg.danawa.com/news/view?boardSeq=67&listSeq=4726657

 

 

 

 

 

오늘날 PC가 기본 용량 650W 이상 파워를 선호하는 모습은 그렇게 굳어졌다. RTX 3080 이상 그래픽카드를 사용한다면 800W 이상이 권장 용량이다. 그래서 더욱 중요하게 여기는 전력 효율. 특히 가정에서 사용하는 PC라면 전력 효율은 누진요금과 밀접하게 연관하기에 간과할 수 없다.

즉, 전반적인 전력 소모량이 증가한다면 이 시점에 효율 개선은 더 나은 상품성을 가늠하는 기준이 될 수 있다.

# 인텔 코어 11세대 vs AMD 라이젠 4세대

단순히 14 나노와 7 나노의 대적 구도라 평하기에는 두 제품의 완성도가 무시해도 될 정도로 결코 가볍지 않다. 업계 평가를 그대로 인용하자면 14 나노 공정을 사용하는 인텔 11세대 코어의 최적화는 같은 공정 대비 가장 앞선 형태라고. 물론 이러한 지적이 AMD 시선에서는 마뜩잖다.

TSMC 7nm 공정에서 생산하는 라이젠 4 세대 시피유는 숫자 그대로만 비교한다면 경쟁사보다 앞서 더욱 세밀해진 공정이다. 공정을 의미하는 숫자가 낮아질수록 전력 소모량은 줄어들고 발열량 또한 마찬가지로 이점을 지닌다. 인텔과 AMD 두 회사가 공정 전환에 사활을 거는 이유다.

그렇다면 실제 가정에서 다양한 용도에 PC를 구동했을 때 얼마나 전력 소모량이 변화할 까? 더 세밀한 공정을 따지고, 전력 소모량을 계산하고 결국 누진요금까지 거론하게 된 것임에 근거를 모색했다. 대상 제품은 8 코어 16 스레드 제품을 기준으로 선호 우선순위 1위에 오르는 '라이젠 7 5800X VS 코어 i9-11900K'을 상대로 일반적인 사용 패턴에서 TDP를 측정했다.

 

 

 

△라이젠 7 5800X (7nm) - 3.8~4.7GHz / 8코어 16스레드 / L3 32MB : 105W
△코어 i9-11900K (14nm) - 3.5~5.3GHz / 8코어 16 스레드 / L3 16MB : 125W


각 제조사가 공개한 제원에 따른 소모량부터 약 두 배에 달하는 제품의 실제 TDP를 측정했다. 테스트 방식은 총전력을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계측기를 사용했으며, 나열한 작업의 최대(peak)를 측정했다. 일상적인 용도인 문서와 웹서핑, 디자인 분야에서는 포토샵과 에프터이펙트 그리고 프리미어 작업을 이용했다.

《테스트 환경》
CPU : 라이젠 7 5800X VS 코어 i9-11900K
보드 : B550 vs z570
RAM : 마이크론 발리스틱 DDR4 3,600MHz -> 3,200MHz 16GB(2EA) 대원CTS
HDD : 마이크론 P5 NVMe 500GB
VGA : RTX3700FE
파워 : 시소닉 프라임 TX750W

 

 

 

두 제품은 약 47만 원 vs 약 71만 원으로 인텔 코어 i9 시리즈가 약 26만 원 더 비싸게 팔리고 있다. 전력 소모량 또한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포토샵 작업 진행에 인텔 코어 i9은 최대 252W를 기록했고 비슷한 작업에 AMD 라이젠은 156W에 불과했다. 가장 큰 차이는 동영상 작업 진행 시 발생했다. 어도비 프리미어로 동영상 편집을 진행했을 경우 최대 397W를 기록한 인텔과 달리 AMD는 260W에 머물렀다.

게임에서는 그 차이가 더 확연히 벌어졌다. 더구나 게임은 오랜 시간 PC를 구동하는 성향상 실제 누진요금에 큰 영향을 미치는 분야다. 툼레이더 기준 최대 410W에 달한 인텔 i9과 달리 AMD는 364W를 기록했다. 레인보우 6에서도 인텔이 406W, AMD가 345W로 둘 차이의 소모량에 차이를 보였다. 결정적으로 그 와중에 성능은 라이젠 제품이 앞섰다. 전력 소모량 증가와 성능 향상은 어느 정도 비례한다고 서두에서 서술했음에도 그게 아닐 수 있음을 증명한 사례다

 

 

 

# 공정 한계 발목 잡힌 인텔 … 전력 소모량 많아
 

애초에 인텔의 소모전력이 높다는 건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공정 한계에 발목 잡힌 결과는 뚜렷했다. 전반적으로 높았다. 물론 PC 시장을 주도한 제품 다운 면모는 뚜렷했다. 작업량에 따라 동작 주파수가 변화하는 스펙트럼은 분명 앞서는 모습이다. 이는 곧 프로그램별 최적화에서 유연함을 암시한다.

하지만 총 소모 전력량으로 시선을 옮기면 부담되는 숫자를 금세 달성했다. 문서작업만 해도 AMD의 두 배에 달했으며, 게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인플루언서 작업을 가정해 진행한 디자인 부문에서도 인텔의 소비전력은 분명 많았음을 드러냈다. 어디까지나 전력 소모량이기에 제품의 좋고 나쁨을 따기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여름이다. 그리고 포스트 코로나 이후 가정에서 사용하는 PC 구동 시간을 부쩍 증가했다. 대외적인 소통에 필수 관문이 PC를 통해 이뤄지고 당분간은 계속될 전망이다. 전력 소모량은 곧 발열과 직결한다. 단지 전력 소모량 따위쯤으로 치부하기에는 날이 너무 덥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자유게시판 갤러리

포인트 지급 글 작성(5점) / 댓글(2점) 권한 조회(Lv.0 이상) / 작성(Lv.1 이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초보자를 위한 HOWTO 질문하는 방법 익명 197 0
Hot글 이정도면 외장하드 버려야 하나요??? 3 file 익명 249 2
Hot글 5500U 노트북으로 이 게임 될까요? 4 익명 233 1
Hot글 24포트 기가 허브 추천좀 부탁 1 익명 237 1
9812 멕시코전 개털리는중 익명 17 0
9811 아저씨 써멀구리스 낭낭하게 좀 발라주세요~ file 익명 20 0
9810 네이버 편의점 택배가 그나마 싼거 같아요.. 2 익명 16 0
9809 불법을 쓰지말라는 이유 1 익명 13 0
9808 이기긴 했네요 ㅋㅋ 야구 1 익명 14 0
9807 10대 배달 청소년이. file 익명 16 0
9806 배그 블루스크린 해결방법좀 1 file 익명 18 0
9805 i5-3570k vs i7-2600 2 익명 14 0
9804 그래픽 카드 AS 3 익명 20 0
9803 (펌)로마 황제들의 얼굴을 조각상에서 복원하다 file 익명 17 0
9802 3060 특가글 59길래 올렸는데 몇시간만에 58로 내려갔네요 ㄷㄷ 익명 17 0
9801 스탠드형 모니터암 추천해주실 수 있나요?? 1 익명 21 0
9800 의외의 6.25 참전 용사 file 익명 24 0
9799 중소기업 모니터 추천부탁드립니다 2 익명 18 0
9798 메모리 교체 후 질문드립니다 1 익명 18 0
9797 게임용 모니터로 75hz는 별로일까요? 2 익명 20 0
9796 시피유 질문드립니다 1 익명 18 0
9795 컴퓨터 구동 도중 퍽소리가 나면서 1 익명 19 0
9794 3300x도 후에 윈도우11 정식지원 될까요? 2 익명 23 0
9793 저렴하게 방송시청용 pc를 꾸미고 싶은데 1 익명 21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1 Next
/ 491
위로